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동대문구, 서울시 최초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대표 무형유산 선농대제, 청룡문화제 등 국비 1억원 확보
무형유산 목록화·기록화, 지역축제 연계 행사·세미나 추진
지난해 열린 선농대제 행사 <사진제공=동대문구>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에서 뽑은 ‘2021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에 선정됐다. 서울시에서는 동대문구가 자치구 최초로 선정돼 국비 1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 사업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전승을 유도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무형유산의 자생력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모사업이다.

동대문구의 대표적인 무형유산으로 ▷신라시대부터 시작되어 한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며 왕이 직접 농사의 신(神)인 신농씨와 후직씨에게 드리는 제례, 선농대제(先農大祭) ▷동방청룡에게 비를 염원하고 풍농을 기원하는 기우제의 전통성을 살린 행사, 청룡문화제 ▷조선시대 병자 치료와 빈민구제를 담당했던 서울약령시 보제원의 제향의례 등이 있다.

구는 향후 무형유산의 목록화‧기록화, 무형문화유산 도록 발간,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공연’, 인문학 강좌·학술 세미나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021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으로 동대문구 무형유산의 발굴·보존 및 전승이 더욱더 활발히 이뤄져 대내외적으로 우수성과 가치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통과 역사가 살아있는 동대문구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
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