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보도자료
수원시, 평택대와 화학사고 리빙랩 실증 추진‘피해복구 시점’ 결정 근거 마련···화학사고 대응 종합적인 관리체계 구축
수원시는 평택대학교와 공동으로 화학사고 대응 근거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수원시>

[수원=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수원시는 평택대학교와 함께 화학물질 사고 발생에서의 대응 근거를 마련한다. 주민 참여의 리빙랩(Living Lab)을 통해 피해복구 종료 시점을 파악하는 내용이다.

시와 평택대학교 산학협력단 양측은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화학사고 대응 환경기술개발사업 업무협력’을 공식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과거 화학사고 자료를 공유하고 주민 설문조사를 지원한다.

또 내년 추진 예정인 화학사고 실증훈련(리빙랩) 과정에서 관내 기관 및 주민의 참여를 지원한다. ‘생활 속 실험실’로 알려진 리빙랩(Living Lab) 방식으로 해법을 찾는 시도다.

평택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수반되는 연구·사업비 지원과 함께 실증 결과를 토대로 실질적인 ‘화학사고 종결지표’를 작성한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가 추진 중인 ‘화학사고 피해복구 종료 시점 결정 지원기술개발(2019~2021)’의 일환으로, 앞서 평택대는 담당 기관으로 지정돼 연구 수행을 위한 국비 15억6000만원을 유치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강건구 수원시 환경국장은 “이번 협약은 수원시가 화학사고에 대한 종합적 관리체계를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평택대학교와 협력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원시 외에도 군산, 청주, 진해, 구미 등 총 5개 지자체가 이번 사업에 참여한다.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