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재외국민 사건‧사고 5년간 2배 증가재외국민 보호서비스의 인지도 제고 및 국가별 맞춤형 정보 제공 필요

[환경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24일 지난 5년간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피해가 2배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상민 의원이 분석한 재외국민 사건사고 현황에 따르면 재외국민 사건사고 피해자 수는 2015년 8,298명에서 2019년 1만6335명으로 2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 피해자 수는 ▷강간‧강제추행이 2015년 54건에서 2019년 117건으로 가장 크게 증가한 가운데 ▷절도(107%) ▷폭행상해(103%) ▷사기(88%)가 뒤를 이었고 살인‧강도‧남치감금 등 강력범죄 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행방불명‧안전사고‧교통사고 역시 각각 129%, 127%, 88%의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9 재외국민보호제도 인지도 및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동행)서비스에 대한 인지도는 각각 56%와 49%에 불과하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를 통해 해외여행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비율은 7%로 나타나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재외동포 750만, 해외여행객 3000만명 시대에 맞는 재외국민보호 서비스가 필요하다”며 “외교부는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재외국민 보호서비스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국가별 맞춤형 안전‧범죄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