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보도자료
군포시의회,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 모색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 및 노사정협의체 구축 제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 방안 마련 토론회 <사진제공=군포시의회>

[군포=환경일보] 이기환 기자 = 군포시의회(의장 성복임)는 24일 의회 2층 문화강좌실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원격 협업시스템을 이용해 개최됐으며 발제자와 토론자 일부만이 의회를 내방, 이외의 참여자들은 모두 원격 어플을 통해 참여했다.

군포시민 및 비정규직 노동자 등 70여 명이 참여한 이번 토론회는 정성희 사회자(안양군포의왕과천 비정규직센터)의 진행 아래 이어졌다.

먼저 주 발제자 김한수 민주노총 경기중부지부 사무차장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현황과 군포시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김한수 사무차장은 경기도 시군별 정규직 전환 현황을 상세히 설명하며 지역 비정규센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허진 민주연합노조 군포지부장은 ‘생활폐기물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태와 정규직화 사례’를 발표하며 생활폐기물 노동자의 현황과 사례를 설명했다.

또한 김명필 군포시 자치행정과장은 ‘군포시 비정규직 실태와 추진현황’을 설명했고, 군포시의회 이견행 의원은 비정규직에 대한 왜곡된 인식 개선이 선행돼야 하고 이를 위해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가 시급하다는 ‘군포시 의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발표가 끝난 뒤 참여자 간의 질의와 답변이 이어지며 열띤 토론이 지속됐고,1·2단계를 넘어 3단계 민간위탁 분야 정규직 전환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는 데에 목소리를 모았다.

토론을 마무리하며 성복임 의장은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노사정협의체를 이른 시일에 구축해 의견을 나누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향후 민·관 협의의 물꼬를 트는 첫걸음이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기환 기자  gh331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