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영산강 ‘승촌보 존치, 죽산보 해체’유역물관리위원회, 영산강 2개보 처리방안 의견 제시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9월28일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정재성 순천대학교 교수)에서 영산강 2개보(승촌보, 죽산보) 처리방안에 대한 의견 제출문을 심의‧의결해 10월 초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보 처리방안 의견문은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발표(2019년 2월)한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 제시(안)‘에 대해,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유역물관리위원회의 검토의견 제출을 요청함에 따른 것이다.

그간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정책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보 처리방안 설명회, 관계 지자체 의견 청취, 민간위원 회의 등 20회 이상의 논의를 해왔다.

이를 토대로 위원들의 의견을 모아 ’영산강 보 처리방안에 대한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견 제출문(안)‘을 작성해 이날 심의·의결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28일 오후 광주 서구 나라키움 광주통합청사에서 개최된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제3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금일 회의에서 영산강수계 2개 보 처리방안에 대해 지역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견을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환경부>

먼저, 승촌보는 수질‧지하수위 변화 추이를 관측(모니터링)하며 갈수기에 물 이용에 장애가 없도록 보를 운영하고 양수장, 지하수 등 물이용대책을 조속히 추진한 후 상시 개방하는 안을 제시했다.

죽산보는 관측(모니터링) 결과 수질개선 효과가 단기간에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자연성 회복이라는 장기적 관점에서 해체를 제안했다.

그러나 보 개방 관측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 수질‧수생태 개선 효과를 검토하고, 해체의 시기와 절차에 대한 지역 주민, 지자체 등 지역 의견을 충분히 고려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한편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이날 심의‧의결한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견과 지난9월 25일 심의‧의결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견을 제출받아, 그간 논의한 관련 쟁점 등을 종합 검토하여 연내 최종 처리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정재성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이날 의결된 영산강 2개보 처리방안에 대한 의견은 영산강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지자체, 지역 주민 등과 함께 지속가능한 강을 만들 수 있도록 고심한 결과”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