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보도자료
지역주민이 제시한 지역문제 해결 나선다지역문제해결 플랫폼 통해 선정된 문제 해결지원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8개 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이 92개의 의제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문제해결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에서 탈피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지자체가 공공기관 등의 자원을 연계하는 민‧관 협업형 문제 해결 방식이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2019년도에 광주광역시, 충청북도, 대전광역시, 경상남도, 대구광역시, 강원도에 구축했으며, 올해는 전라남도와 충청남도가 추가로 선정돼 총 8개 지역에서 운영 중이다.

8개 지역에서 선정된 92개 의제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발굴돼 과제선정위원회를 거쳐 선정됐고, 실행팀 구성 및 자원을 연계해 실행한다.

올해 추진하는 의제를 살펴보면,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워진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구매 활성화와 재난 취약계층 보호 등의 내용이 많았다.

지역 간 협업이 필요한 사안은 전국의제로 함께 실행한다. 기후위기,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격차 해소와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의제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김학홍 지역혁신정책관은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과정과 스토리가 주민들에게 확실한 변화로 체감될 수 있고, 코로나 위기 등 재난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문제해결 사례가 많아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