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5년간 불법으로 사라진 산림 3000㏊잠실야구장 1140개 넓이··· 경기 581㏊, 충남 353㏊
어기구 의원

[환경일보]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 등 불법행위로 인해 사라진 산림이 잠실야구장(2만6331㎡) 1140개 넓이인 300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어기구 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 등으로 인한 산림 피해면적이 3000㏊가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불법산지전용 건수는 1만2834건에 달했고, 무허가벌채는 1605건, 도벌은 140건에 달했다.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은 총 1만4779건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2971건(581㏊)으로 피해건수와 면적이 가장 많았으며 ▷충남 2016건(353㏊) ▷경북 1733건(347㏊) ▷충북 1295건(321㏊) ▷전북 919건(306㏊)으로 뒤를 이었다.

최근 5년간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도벌 등 불법행위로 인해 사라진 산림이 잠실야구장(2만6331㎡) 1140개 넓이인 3000㏊가 넘는다.

지난 5년간 불법산지전용은 1만2834건에 달했다. 이로 인해 사라진 산지는 2373㏊에 달했다. 매년 400㏊가량의 산지가 이렇게 사라지고 있었다.

지난 5년간 무허가벌채는 1605건이 발생했다. 연간 300건 이상에 달하는 것이다. 피해면적은 598㏊로 나타났다. 도벌은 140건 발생했고, 피해면적은 32㏊로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불법산지전용과 무허가벌채, 도벌 등으로 인한 산림 피해가 심각하다”며 “산림보전을 위해 산림청은 단속강화 등 특단의 대책마련에 매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