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임박박용진 “오염수 방류되면 우리나라 악영향··· 국제 공조 끌어내야”

[환경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방류가 임박한 일본 후쿠시마의 오염수 방류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국민에게 알리고, 국제 공조에도 힘쓸 것을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7일 저녁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재보충질의에서 “일본 스가 총리의 첫 출장지가 어디인지 아시는가? 후쿠시마다. 스가 총리가 오염수 방류 문제를 빨리 결정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질의를 시작했다.

박 의원은 “오염수가 방류되면 우리나라에도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가 없다”면서 “그런데 일본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르면서 방류가 전혀 문제 없다고만 한다. 정부의 입장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박용진 의원은 “안전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극 조치가 필요하다. 위험도 등을 빨리 분석해서 조치 내용을 보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도 예의주시하고 있는 문제”라면서 “일본이 해양방출을 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해류가 돌면 1년 안에 우리나라에 도달할 수 있다.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한데 적극 홍보하고 대처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무조정실이 제출한 자료를 보면 아직도 방침을 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국민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구 실장은 “위험성에 대해 국제 사회 분위기가 우리 생각과는 조금 다른 방향이다. 우리도 힘을 못 받는 게 아쉽다”면서 국제 공조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추석 전에도 관계부처 장관과 대응책을 논의했다. 가만히 있는 것만은 아니다”라며 “적극 공조하고 일본에도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 의원은 “뉴스 보도만 보면 우리 언론들을 곧 방류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초긴장하고 있다”면서 “안전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극 조치가 필요하다. 위험도 등을 빨리 분석해서 조치 내용을 보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