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적십자, 헐값에 ‘혈장’ 제약회사 매각녹십자·SK플라즈마에 원가 대비 65~70% 넘겨, 4년간 580억 적자
권칠승 의원

[환경일보]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대한적십자사의 분획용 원료혈장 공급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4년간 분획용 원료 혈장을 원가 대비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일선 제약회사에 판매해, 약 580억원의 적자를 낸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대한적십자사가 국민이 헌혈한 피로 만든 성분채혈혈장, 신선동결혈장, 동결혈장 등 원료혈장을 재료비, 인건비, 관리비 등이 포함된 원가에 못 미치는 금액으로 기업에 제공한다는 비판이 계속됐다. 이에 적십자사는 2015년, 약 4억 6000만원을 투입해 분획용 원료 혈장의 표준원가를 책정했다.

하지만 대한적십자사는 연구용역을 통해 산출된 표준원가를 반영하지 않고,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동결혈장, 신선동결혈장, 성분채혈혈장을 각각 원가의 65%, 70%, 71% 수준의 단가로 녹십자와 SK플라즈마에 공급해, 4년(2016~2019년)동안 녹십자를 상대로 약 488억원, SK플라즈마를 상대로 약 94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총 580억원 가량의 적자를 냈다.

대한적십자사가 국민이 헌혈한 피로 만든 성분채혈혈장, 신선동결혈장, 동결혈장 등 원료혈장을 재료비, 인건비, 관리비 등이 포함된 원가에 못 미치는 금액으로 기업에 제공한다는 비판이 계속됐다.

이에 더해, 대한적십자사는 2019년 4억 4000만원을 추가로 투입해 원료혈장 원가에 대한 용역을 한 차례 더 진행했으나, 이를 통해 산출된 원가를 2020년에도 도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권 의원은 “지속된 국회의 지적은 물론, 국민혈세를 들여 진행한 연구용역 마저 참고하지 않아, 수백억의 적자를 내는 대한적십자사의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매년 각 회사와의 협상 내용을 공개하고 원료혈장 공급 단가 설정의 기준과 근거를 밝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