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발암물질 함유 ‘불 맛’ 가정간편식, 검사율 낮은 이유2020 식약처 국정감사, 지난해 21개 업체 38개 제품서 검출 확인
식약처, 당초 계획 수량 대비 13% 만 조사···이유는 “예산 부족”
최혜영 의원은 3-MCPD가 검출된 가정간편식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조사를 강구했다. <사진출처=최혜영 의원실>

[국회=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이른바 ‘불 맛’을 내는 걸로 잘 알려진 가정 간편식과 안주 제품 등 대다수에서 ‘발암성 물질’인 3-MCPD가 검출된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당초 계획 대비 검사 품목을 대폭 줄여 시행한 것으로 확인돼 비난이 일고 있다.

13일 국회서 열린 2020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이 같은 내용의 실태를 지적했다.

최 의원이 앞서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식품별 3-MCPD 오염도 조사’ 자료에 따르면 간편식 직화 제품과 안주 제품 관련 총 21개 업체 38개 제품에서 3-MCPD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불 맛으로 알려진 직화 제품의 경우 50%가 넘는 검출률을 보여 검사 대상 20건 중 11건에서 확인됐다.

3-MCPD는 식물성 단백가수분해물(HVP)로 만드는 간장이나 수프, 소스류 등의 제조 과정 중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RAC)는 이를 인체 발암가능 물질(그룹2B)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올해부터 가정간편식 조사에 착수, 3600건에 대한 조사 실시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확인 결과, 실제 조사가 이뤄진 건수는 고작 480건(13%)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유는 “예산 부족”이었다.

이날 자리에서 최 의원은 “검출된 제품들 상당수는 자사 브랜드 제품 외에 타 브랜드나 마트에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으로 납품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동일 공장과 제조 방법임을 고려해, 이 부분까지 조사 범위를 늘려야 하는 실정임에도 예산 부족을 핑계로 조사 범위를 오히려 줄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조사에서 검출량이 가장 높았던 ‘직화 오돌뼈 제품’의 경우 자사브랜드 외에 다른 기업과 대형마트에도 제품을 위탁 생산하고 있어 확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답변에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공감한다”라면서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제조공정에서의 저감도 제대로 살필 수 있도록 잘 관리하겠다. 예산 증액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이의경 처장은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면서도 "예산 증액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국회사진공동취재단>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