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기후변화 대응 못 따라가는 ‘산림녹화’추운 지방 자라는 자작나무 계속 식재··· 기후식생 변화 무시
주철현 의원

[환경일보] 산림청이 추진하는 ‘산림녹화사업’이 기후변화 대응에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경제림으로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낙엽송 조림면적도 감소하고 있어, 산림청이 목재 자급률을 반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함께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이 산림청 산림녹화사업 수종별 조림현황을 분석한 결과 47년간 국가에서 심은 총 산림면적은 284만㏊에 680만 그루였다.

수종별로는 침엽수는 132만㏊에 398만 그루, 활엽수는 152만㏊에 280만 그루를 심었고, 침엽수로는 낙엽송, 잣나무, 리기다소나무 순이었다. 활엽수로는 이태리포플러, 밤나무, 현사시나무 순으로 많이 심었다.

환경부가 올해 7월 발표한 ‘한국기후변화평가보고서 2020’에 따르면, 2080년에는 소나무숲이 현재보다 15% 감소하고, 2100년에는 남부는 아열대림으로, 중부는 난대림으로, 침엽수는 강원 산간지역에서만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경제림으로 주목을 받는 낙엽송 조림면적은 계속 감소하며 목재 자급률 향상 정책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하지만 산림청은 환경부의 예측과 달리 2008년부터 2017년 사이에 침엽수 대표 수종인 소나무를 가장 많은 4만4000㏊, 잣나무도 1만1000㏊나 심었다.

더욱이 북한이나 북유럽 등 추운 지방에서 자라는 자작나무를 1998년부터 2019년까지 3만1100㏊나 심으며, 기후변화에 역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국내 목재 자급률도 2000년 5.7%에서 2019년 16.6%로 증가하고 있지만, 경제림으로 주목을 받는 낙엽송 조림면적도 제1차 14만4000㏊에서 제2차 22만㏊로 정점을 찍고, 제3차 3만9000㏊, 제4차 1만3000㏊, 제5차 1만2000㏊로 계속 줄이며 목재 자급률 향상 정책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주 의원은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황폐해진 산림에 처음에는 속성수종과 사방수종 위주로 녹화사업을 해 국토의 65%인 산림에 나무 심을 장소가 없을 정도로 조림정책은 성공한 것처럼 보이다”면서 “하지만 조림정책이 경제수종과 기후변화에는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어, 근본적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