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살기좋은 아파트 선발대회 '태영 데시앙' 우수상
태영 데시앙은 살기좋은 아파트 선발대회 대형업체 부문에서 우수상 수상했다.
태영이 짓는 아파트는 도회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데시앙'이라는 브랜드 자체가 30 40대 도시 샐러리맨을 대상으로 전략적으로 고안됐기 때문이다.

당초 지역조합 방식으로 개발됐으며 32평형 단일평형 총 553가구 규모로 이뤄 졌다. 지상 10~24층짜리 10개 동과 주민복리시설, 상가 등이 들어서 있다.

신촌 로터리에서 서강대교 방향으로 우측에 자리잡고 있어 서강대로나 마포대교를 통해 여의도까지 5분이면 진입할 수 있다. 주변으로 신촌 현대백화점과 쇼핑몰 'e-끌레어'가 가깝고 연세 서강 홍익대 등 명문 대학교도 밀집돼 있다. 지하철 신촌역과 홍대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도 있다.

단지 안에는 중앙광장을 중심으로 주변에 산책로와 놀이터, 휴식공간이 배치돼 있다. 중앙광장에 설치된 분수는 시냇물이 졸졸 흐르며 한여름에 시원한 청량감을 전해준다.

단지 곳곳에 계절을 대표하는 나무들이 심어져 어린이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어른은 사색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집 내부를 들여다보면 우선 각종 고급 마감재가 눈에 띈다.

게다가 위성방송 수신이 가능하며 무인경비 시스템을 통해 주차장과 공동현관으로 들어오는 외부인 진출입 통제가 가능하다.

보통 옥상에 설치되는 물탱크는 시간이 지날수록 오염돼 식수로 이용하기 어려 운 수준이 되기 일쑤다. 태영 데시앙은 물탱크가 아닌 개별 급수라인을 통해 직접 물을 공급받아 위생적이며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집 안방 바닥은 원적외선 바이오 옥세라믹으로 시공했다.

특히 바이오 옥세라믹은 원적외선을 방출해 원기를 돋우는 효과가 있다. 또 시멘트 에서 나오는 독성을 중화시키고 나쁜 냄새를 없애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싱크대에는 음식물쓰레기 탈수기가 부착돼 불쾌한 쓰레기 냄 새가 집안에 남지 않도록 했다.

안방에는 여성들이 자신을 꾸미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별도 드레스룸을 꾸민 세세함도 돋보인다.










백진영  bjypiglet@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진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