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장마 영향으로 채소, 과일류 가격 상승
최근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한 상추와 오이 등 채소류와 토마토 등 과일류의 출하 부진으로 그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경제부가 19일 발표한 ‘농축수산물 주간동향’ 자료에 따르면 건고추나 마늘, 배추, 감자 등은 전주에 비해 보합세를 보인 반면, 오이와 상추, 호박은 전주에 비해 각각 84.4%, 71%, 77.1% 올랐다.

돼지고기의 경우도 휴가철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주대비 가격이 2.1% 상승했으나, 한우쇠고기는 0.4% 하락했다.

이 밖에 고등어와 갈치 조기 등은 일시적 조업량 감소로 소폭 상승했으며, 명태 오징어 등은 보합세를 보였다.

이지수  dlwltn6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