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SK텔레콤, 뮤직 포털서비스 『멜론』

SK텔레콤이 불법복제/전송 등 무료 음악 서비스로 성장에 제약을 받고 있는 디지털 음악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시장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나섰다.

유/무선 통합 네트워크/플랫폼과 디지털 컨텐츠의 불법 유통 및 사용을 방지할 수 있는 DRM(Digital Right Management)기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든 이용할 수 있는 유비쿼터스 개념의 뮤직 포털서비스 『멜론』을 1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멜론』은 월 5천원의 정액요금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는 물론이고 가입기간 동안 본인이 대여한 음원에 대해 유/무선을 통해 무제한 다운로드 및 재생이 가능하며 월 사용기간이 종료되면 DRM을 통해 자동적으로 사용이 제한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따라서 기존 유료 음악 서비스 사용자들의 제일 큰 불만 사항이었던 개별곡 다운로드에 대한 비용 부담감을 해소하는 동시에 불법복제/전송 등 무료음악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음원업계의 권리까지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포털사업본부장인 안승윤 상무는 "새로운 임대형 모델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음원관계자들에게는 디지털 음악시장의 성장과 유료화 촉진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국내 대표 음반사인 T Entertainment社의 강지훈 이사도 "멜론의 정액제 서비스는 기존 불법 음악시장을 극복하고 전체 음악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Sony BMG Korea 뉴미디어 담당도 "멜론의 정액 상품은 미국에서 상용서비스중인 Virgindigital.com의 유선 스트리밍/다운로드 정액제에 비해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상품으로 차세대 유비쿼터스 개념을 적용한 진일보 된 서비스"라는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백진영기자>

백진영  bjypiglet@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진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