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금오공대 ‘거의동’ 시대 개막







금오공대 ‘거의동’ 시대 개막


세계 초일류 대학 변신 시도



금오공대가 거의동 캠퍼스 시대를 앞두고 세계적 최첨단 캠퍼스로 탈바꿈하기 위한 분발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립 금오공대는 1980년 개교이후 25년 동안 머물던 신평동 캠퍼스 시대를 마감하고 내년부터 거의동 캠퍼스 시대를 활짝 열게 된다.


지난달 3일부터 거의동 캠퍼스로 옮기고 있는 금오공대는 내년 1월15일까지 이전작업을 완료, 신평동 캠퍼스 시대를 마감하고 거의동 캠퍼스 시대를 맞게 된다.


98년 착공된 거의동 캠퍼스는 국비와 대학 자체 예산 등 1천350억원이 투입돼 강의실과 연구실이 있는 테크노관, 글로벌관, 디지털관과 도서관, 학생회관, 기숙사, 운동장 등 각종 교육시설을 준공했다.


금오공대는 재학생들이 새 학기부터 수업을 받는 데 전혀 지장이 없도록 겨울방학을 이용해 캠퍼스 이전작업을 마치기로 했다.


거의동에 마련된 새로운 캠퍼스 부지는 20만9천800평, 건물면적이 3만7천299평으로, 기존의 신평동 캠퍼스에 비해 부지와 건물면적이 각각 7.6배, 2.5배나 넓어 종합공과대학으로서 손색이 없는 모습을 갖추게 됐다.


강의실로 사용될 테크노관, 글로벌관, 디지털관에는 일반 강의실과 함께 건물마다 1개의 시청각 강의실과 2개의 계단식 강의실이 설치됐다. 모든 건물에는 엘리베이터가 달려 있다. 강의실에는 빔프로젝트, 컴퓨터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강의를 할 수 있는 전자칠판이 설치됐으며 현대식 음향시설도 갖췄다.


대학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도서관은 5층짜리 단독 건물로 연면적이 3천630평, 열람석 1천500석, 장서 22만권 규모로 국내 어느 대학 도서관과 비교해도 우수하다.


전자계산소는 Sun Fire 12K, Sun Storedge 9970을 포함한 초대형 컴퓨터 주변장치, 개인용 컴퓨터실, 학생과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전자정보검색실을 갖추고 있다. 기숙사도 국내 대학 가운데 최고인 1천194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신축됐고 앞으로 사업비가 확보되는 대로 600명을 추가로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신축하는 2단계 사업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대운동장은 400m 트랙을 설치하기에 적합할 만큼 넓고 테니스장도 10면에 나이트게임까지 할 수 있도록 설치돼 있다. 내년 11월 준공목표로 40타석 규모의 골프연습장도 설치되고 있다. 45억원이 소요되는 체육관 신축공사도 내년에 착공된다.




금오공대측은 거의동 캠퍼스 신축사업 등 대학 장기발전계획을 2010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대학 정문을 통과한 우측에는 1천석 규모의 야외공연장이 신축되고 현재 공터로 남아있는 대학 입구에는 사업비가 마련되는 대로 연차적으로 본관, 대강당, 산업관, 자연광학관, 인문관을 신축할 예정이다.


김재훈 총장은 “초현대식 시설로 신축된 거의동 캠퍼스는 구미시의 발전과 함께 세계를 향하는 초일류 대학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김기완 기자>














김기완  kgw6668@paran.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