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이 총리,새만금 친환경적 개발론






이해찬 총리는 31일 새만금 사업에 대해 "앞으로 친환경적인 용도로 개발하기 위한 준비도 잘 하고, 일반 국민에게도 잘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실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새만금 공사가 순조롭게 진척되려면 정부가 법원의 조정권고안을 그냥 거부하는 수준이 돼서는 안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이강진 총리 공보수석이 전했다.
그는 "도시개발은 향후 100년 이상을 보고 하는 것"이라고 전제, "정부는 앞으로 기업도시나 사회간접자본(SOC) 개발에서 환경 마인드를 강하게 가져야 하며, 미래의 세대가 선진국 시대에 들어가 살 곳, 이용할 시설이라는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정부가 환경단체 이상으로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친환경적 개발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 28일 새만금 사업 대책을 논의하는 고위당정회의에서도 사업의 친환경적 추진을 강조했으며, 내달 설 연휴 직후에는 전북을 방문해 새만금 사업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권병창  sky0077@korea.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