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인물
소나무 살리기 방안 모색

충청북도 산림환경연구소와 국립산림과학원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예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혁신 워크숍을 지난 10일 미동산수목원에서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국립산림과학원을 비롯하여 8개 도, 제주수목시험소 등 전국 산림병해충 담당자와 예찰지도원 50명이 참석해 소나무 재선충병과 관련한 나무주사 실연 설명회와 실시간(순간순간 발생하는 자료를 동시에 즉시 처리)유전자증폭장치를 이용한 진단법 소개 등 산림병해충발생 예찰연구와 소나무재선충 방제대책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산림과학원 이상명 연구사는 "소나무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소나무재선충병은 1988년 부산에 최초로 발생한 이후 인접 경남, 울산 뿐만 아니라 전남, 경북까지도 피해가 확산되어 현재는 28개 시군구에서 3,000여㏊정도 피해가 나타고 있으나, 다행히도 훈증방제법이 보급되면서부터 방제효율과 방제효과가 높아지고 있어 점차 피해가 줄어드는 추세이나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고 하였다.


한편, 충청북도 산림환경연구소는 소나무재선충 유입차단을 위하여 14개 시군 특정지역 육로선의 98개소 고정조사구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이지수 기자>


이지수  dlwltn6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