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급식소에 위생감시원 8300명 배치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신학기를 맞아 식중독 발생이 우려되는 학교위탁급식소 및 식자재공급업소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무신고 영업·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허용외첨가물 사용업소 등 122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적발사례로는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을 조리 및 판매목적으로 보관해 영업정지 처분을 당한 업소가 17개소, 무신고로 영업하다 고발조치는 4개소이며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아 품목제조정지 처분이 9개소 등이다.


금번 점검결과, 지난해 대비 6%정도 감소돼 위생수준이 향상되긴 했으나 일부 급식시설의 위생의식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들 업소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문제예상업소를 집중관리대상업소로 분류해 문제점이 개선될 때까지 반복적으로 점검을 실시하는 등 위생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집단급식소의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각 시·도의 집단급식소 위생시설 개선에 식품진흥기금을 적극 활용토록 했으며, 위탁·직영급식소 등 시설별 책임기관을 지정해 책임관리제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학교영양사 및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명예식품위생감시원 8,300명을 집단급식소에 배치해 식중독 발생을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


박은희  nerody@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