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행정도시 건설 사업자 토지공사로
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행정도시) 건설 사업시행자로 한국토지공사를 선정했다.

또 행정도시 건설 예정지역을 예정대로 5월중 확정, 고시하고, 주변지역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을 조속히 마련키로 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이해찬 국무총리·최병선 경원대 교수)는 16일 세종로 중앙청사에서 추진위 2차회의를 열어 토지공사를 행정중심복합도시 단독사업시행자로 선정했다.

추진위는 토지공사가 신도시 개발경험이 풍부한데다 충분한 자본조달 능력과 인적능력을 갖추고 있어 사업시행자로 선정했다며, 다른 정부투자기관도 기간시설 건설 등 해당 전문 분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지공사는 이달 중순부터 행정도시 건설 예정지역의 토지·물건 등에 대해 사전 조사에 나서고 각종 계획 수립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하게 된다. 또 용지취득 및 보상, 실시계획 수립,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설치, 조성토지 공급 등의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추진위는 이날 회의에서 행정도시 건설 관련 주민설명회를 추가로 개최해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관계 부처 및 지자체 협의, 추진위 심의 및 대통령 승인절차를 거쳐 예정대로 5월중 예정지역을 지정키로 했다.

또 지난 8일 공청회때 지역주민들이 제기한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이주 및 생활대책 마련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각종 행위제한을 받는 주변지역 주민들에 대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도시 주변지역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을 조속히 수립키로 했다.

추진위는 이와 함께 행정도시 건설사업의 주요 세부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이전대책·입지환경, 개발계획, 도시설계, 국제현상공모 등 위원회 산하에 4개의 소위를 구성키로 했다.

소위원회와는 별도로 국민여론 수렴 등의 과정에서 위원회 자문역할을 할 자문위원회를 100명 이내에서 구성키로 했다.  

한편 국제현상공모는 도시이미지와 도시공간구조 등 도시개념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것으로, 추진위는 예정지역 고시직후인 5월 말 공고를 한 뒤 늦어도 올 11월까지 당선작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추진위는 국제현상공모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세미나 개최 등 국제현상공모 과정을 총괄할 전문위원으로 안건혁 추진위원(서울대 교수)을 선임했다.
<조수경 기자>

조수경  camus0211@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