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부산 동삼동 매립지 사업계획 정상 추진
국유지인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 1125번지 일원 매립지에 해양관광단지가 조성된다는 허위소문이 돌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같은 소문은 부산시 영도구가 구청 관보인 ‘영도소식’ 1면 톱으로 해당 매립지에 해양레저타운 건설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게재함에 따라 해양부가 사실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밝혀졌다.

부산 동삼동 매립지는 조성 규모가 21만5000평이며 국립해양박물관과 국제크루즈여객터미날, 해양친수공원, 해양교육기관 등이 들어설 계획으로 현재 각 사업들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해양부는 설명했다.

영도구청은 동삼동 매립지내에 들어설 예정인 해양친수공원 조성 부지에 구청 주관으로 해양레저타운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해양부에 질의했으나 해당 부지가 국유지인 까닭에 영도구 주관으로 민자유치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냈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동삼동 매립지내 해양친수공원 조성사업은 지난해 12월13일 해양부와 영도구, 부산시, 주민대표간에 합의된 사항으로 오는 10월 완공을 목표로 현재 설계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해양친수공원 조성사업은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사업변경이 불가피한 경우 영도구와 부산시, 주민대표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고 해양부는 강조했다.

따라서 이번과 같은 허위소문으로 인해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줄 것과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줄 것을 해양부는 당부했다.   <조수경 기자>

조수경  camus0211@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