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미 EPA, 통근 대안과 효용 포상
야후(Yahoo!), 노텔(Nortel),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밸리 메트로 대중교통청(Valley Metro Regional Public Transportation Authority), 노스 텍사스 대기청정연합(North Texas Clean Air Coalition), 이들이 최근 EPA로부터 연료사용, 대기오염 저감 및 교통혼잡 감소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미 EPA로부터 “제1회 연례 통근을 위한 우수 작업장상(First Annual Best Workplaces for Commuters Race to Excellence Awards)”을 받았다. 이들이 벌인 노력으로는 통근자를 위한 대안을 마련하거나, 재택근무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카풀링을 늘리고 대중교통수단을 보급하는 등이 포함된다.

통근을 위한 우수 작업장상 프로그램의 목적은 자동차를 혼자 타고 다님으로써 발생하는 대기오염, 교통혼잡, 연료사용을 줄이는 데 있다. EPA는 위 기관 근로자들이 2001년 이래 이산화탄소 배출을 290만 톤 줄이고 3억880만 갤런의 연료를 줄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2005-10-28, 미 EPA, 정리 김태형 기자>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상청, 폭염 학술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 참여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인사]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본부장 임명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