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수돗물의 신뢰회복 급선무
수돗물의 신뢰회복 급선무
물 산업 “IT산업과연계발전 기대”
“21세기 물 산업이 석유산업 이상으로 성장할 것”
전국수도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 공청회

믿고 마실 수 있는 물! 하지만, 수돗물은 국민들에게 불신임의 대상으로 여겨져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가정은 거의 희박하게 조사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수돗물의 안전을 강조하여 시민들에게 깨끗한 물 좋은 물로 인식시키려 노력하고 있지만, 그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 내 가정에는 정수기와 생수로 인해 식수 수돗물은 설자리를 점점 잃어 가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대강당에서는 전국수도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 공청회가 열렸습니다. 국가 수도정책의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 위해 수도법 제4조의 2의 규정에 의한 전국수도종합계획수립(변경)을 위한 연구용역(2003.6~2004.12)을 추진하고, 연구용역(안)중 수돗물 수요추정 및 공급계획, 수도산업 구조 개편방향 등에 대해 관계기관 및 학계, 민간단체, 전문가 등 300명의 참석 속에 진행됐습니다.

전국수도종합계획수립으로 ▲농어촌·도서지역 등 급수취약지구의 상수도 공급망의 확충으로 용수수급 불균형을 해소 ▲수량 및 수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상수원 확보 및 대체수원 개발 계획 수립 ▲물수요관리목표제 조기 정착등 물 절약형 사회 정착을 위한 물수요 관리 계획 강화 방안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과 양질의 수돗물 생산을 위한 선진화된 정수처리시설 도입과 수질관리계획수립 ▲운영관리 효율성 제고를 위한 시설 현대화 및 통합운영 ▲경영체계개선 및 수도사업 구조개편 방안수립 ▲정부와 지자체 수도정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효율적인 투자 및 재원조달 방안 마련이 발표됐습니다.

수도사업구조개편방향을 발표한 한국환경정책평가 문현주박사는 “WTO 뉴라운드의 환경서비스 개방협상 대상으로 현재 공공부문의 상수도사업은 양허대상에서 제외 되었으나, 민간등 전문사업자 활용이 필수적임으로 시장개방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베올리아, 온데오 등 세계1~2위 기업이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하수도와 전용수도 사업에 적극 진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박사는 “21세기 물 산업이 석유산업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수도 산업을 차세대 국가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이 필요하다”며 밝혔습니다.

양영해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