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남동공단 도금업체 발등의 불
인천시 남동공단에 위치한 도금업체들이 내년부터 강화되는 질소의 배출허용기준을 만족하기위한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해 전전긍긍 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8월31일 인천대학교에서 ‘제3회 친환경산업단지 조성방안 심포지움’이 열렸다

남동공단의 현 상황과 여러 해결 방안들에 대한 열띤 토론이 있었고 인천시에서도 적극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한다. 토론에 참석한 환경부 관계자는 “인천시에서 대책을 강구해 건의한다면 긍정적으로 검토해 적극적으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이 사안에 대한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 된다
HKBS 환경방송입니다

편집부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포토] 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최
[포토]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 1인 시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