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메탄가스가 티벳의 새 전력생산원
중국이 1,600만 위안을 들여 티벳자치지역의 농경∙목축지대에 2,500곳의 메탄생산공(구멍)을 설치할 계획을 세웠다.

근년에 티벳은 몇몇 지역에 시험적으로 메탄시추공을 설치한 바 있다.

신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태양에너지와 풍력이 티벳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티벳에서는 이전에는 소 대변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했다.

중국 농경부는 인근 쓰촨성(Sichuan)과 북동부의 랴오닝성(Liaoning)에서 50명의 전문기술자를 뽑아 메탄가스프로젝트 발전에 투입해 왔다. 이들 각각은 프로젝트의 성공과 관련된 지식을 전달하는 데 각 한 명의 전문가 당 티벳주민 10명을 교육시키는 책임을 수행해 왔다.

<2006-10-26 중국 국가환경보호총국(CRI), 정리 김태형 기자>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