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메탄가스가 티벳의 새 전력생산원
중국이 1,600만 위안을 들여 티벳자치지역의 농경∙목축지대에 2,500곳의 메탄생산공(구멍)을 설치할 계획을 세웠다.

근년에 티벳은 몇몇 지역에 시험적으로 메탄시추공을 설치한 바 있다.

신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태양에너지와 풍력이 티벳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티벳에서는 이전에는 소 대변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했다.

중국 농경부는 인근 쓰촨성(Sichuan)과 북동부의 랴오닝성(Liaoning)에서 50명의 전문기술자를 뽑아 메탄가스프로젝트 발전에 투입해 왔다. 이들 각각은 프로젝트의 성공과 관련된 지식을 전달하는 데 각 한 명의 전문가 당 티벳주민 10명을 교육시키는 책임을 수행해 왔다.

<2006-10-26 중국 국가환경보호총국(CRI), 정리 김태형 기자>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권역별 폐기물 공공처리장 도입 위한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