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26억 인구, 기본적 위생시설 부족
주로 아프리카와 아시아에 거주하는 세계 26억 인구가 기본적인 위생시설 이용을 못 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설사 및 어린이에 치명적인 질병을 앓고 있다고 UN 보고서가 밝혔다.

개발도상국의 물과 위생에 관한 연구에서 유니세프는 깨끗한 물에 관한 UN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으며, 이는 특히 도시지역에서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화장실을 이용하는 것에 관한 것은 달성이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어린이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Children)”라는 제목의 본 보고서는 1990년부터 2004년 사이 이용가능한 깨끗한 물과 위생시설에 관한 조사를 실시했으며, UN 새천년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국가에 대해 계산∙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까지 안전한 음용수와 기본적인 위생을 공급받지 못 하는 인구의 비율이 절반으로 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전 농림부서기이며 현재 유니세프 행정관인 앤 베네먼(Anne Veneman)은 “바람직한 진보가 있었지만 18세 이하의 어린이 중 4억 2,500만 명이 여전히 개선된 물공급서비스를 받지 못 하고 있으며 9억8,000만 명이 넘는 숫자는 적절한 위생서비스를 받고 있지 못 하다”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새천년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한 인구가 12억의 인구 즉 1990년 78% 인구에서 2004년 83%로 악화됐다.

2004년 현재 여전히 10억이 넘는 인구가 우물이나 지하수 등을 통해 깨끗한 물을 공급받지 못 하고 있으며,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이 수치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러한 상황은 특히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근처에서 심각한데, 세계인구의 11%를 차지하지만 여기에 거주하는 사람들 중 1/3 정도는 안전한 식수를 사용하지 못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06-11-23 중국 국가환경보호총국(중국일보), 정리 김태형 기자>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