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싱크홀 5년 만에 22.5배 증가… 노후 하수관 개선 시급임이자 “환경부, 예방보다 피해 지원만, 사후약방문식 땜질 처방”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09.11 16:43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