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사진으로 보는 세계의 환경 이슈
일광욕 하는 미어캣

[#사진1]21년 만에 가장 추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호주 시드니.

추위가 몰아치자 타롱가 동물원(Taronga Zoo)에 있는 미어캣 영토에 히터를 투입했다. 온도가 밤에 영하 0.6℃까지 떨어지자 동물원 관계자들이 사막에 사는 미어캣을 위해 의료용 적외선 램프를 투입한 것이다.

지금 겨울인 호주는 남대양(Southern Ocean)에서 불어오는 얼음바람 때문에 시드니는 가장 추운 한 주를 보냈다. 그렇지만 이번 주에 분 바람은 또 너무 따뜻해서 이상기온인 23℃를 만들었다.

홍수 속 영국 도시

[#사진2]영국에 큰 비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한 뒤 차들이 물에 잠겨 있다. 홍수 때문에 수천 가구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잉글랜드 서부 글라우스터셔(Gloucestershire)와 히어포드셔(Herefordshire) 읍 4만8000개 가구에는 송신소가 물에 넘쳐 폐쇄되는 바람에 전기 공급을 받지 못 하고 있다.

잉글랜드 중부는 60년 만에 최대 홍수를 겪었다. 이로 인해 수백만 파운드에 달하는 피해를 입었다.

워체스터셔(Worchestershire) 퍼쇼어(Pershore)에는 하룻새 145.4㎖에 달하는 비가 내렸다.

인도, 세계 최고빌딩 경신

[#사진3]

낙타를 탄 일단의 사람들이 세계 최고층 빌딩이 될 버지 두바이(Burj Dubai) 건축현장 아래 송전탑을 지나고 있다.

512m에 달하는 버지 두바이는 지난달, 타이완에 있는 타이페이 101(Taipei 101)을 누르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으로 선정됐다.
타이페이 101은 508m로 지난2004년 문을 연 이후로 세계 최고층 빌딩이라는 명성을 가지고 있었다.

이 10억 달러짜리 빌딩은 2008년 말에 완공될 예정이며 160층으로 구성된다. 이 건물은 200억 달러 규모의 주상복합 벤처의 일환으로 건축되며 최종 높이는 빌딩이 완성될 때까지 비밀에 감춰진다.

<김태형 기자ㆍ자료=내셔널 지오그래픽 뉴스(National Geographic News)>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