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원룸, 다가구주택 상세주소 받기 더 쉬워진다

[대전= 환경일보]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원룸, 다가구주택 등의 상세주소를 시장․군수․구청장이 직권으로 부여할 수 있도록 개정한 ‘도로명주소법’이 3월 21일 공포되어 6월2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상세주소 : 도로명주소를 구성하는 법정주소로서 건물번호 다음에 표기하는 동‧층‧호
예시) 101동 3층, 202동 302호 (건축물대장에 등록되지 않는 동‧층‧호 포함)

그동안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건물을 지을 때부터 동‧층‧호수가 등록되지만 원룸 및 다가구주택 등은 소유자 또는 임차인의 신청에 의하여 부여 하였으나, 다각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소유자 ‧ 임차인의 바쁜일상과 관심부족 등으로 상세주소 부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러한 문제점 개선을 위해 이번에 개정된 도로명주소법 에서는 원룸, 다가구주택 등에 대한 상세주소를 현재의 신청방식외 관할 구청장이 기초조사를 거쳐 소유자와 임차인에게 사전에 상세주소 부여계획을 통보하고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직권으로 부여할 수 있게 되었다.


hckim1158@hanmail.net


김현창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교육‧일자리 창출 위한 환경리더스포럼 개최
[포토] WWF, ‘한국 에너지 비전 2050’ 컨퍼런스 개최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제14회 ‘에너지의 날’ 개최
[포토] 한-중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제도 설명회 개최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