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폐휴대전화 재활용, 갈수록 저조발생량은 늘지만 재활용률은 하락, 자원낭비 우려
폐휴대폰 재활용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환경일보] 폐휴대전화 발생량은 갈수록 늘고 있지만 재활용률은 반대로 매년 하락하고 있어 자원낭비와 함께 환경오염 우려가 높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폐휴대전화 발생현황 및 의무율 달성현황’에 따르면 페휴대폰 재활용 의무율 달성현황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2014년 34%로 급감하기 시작해 2015년 통신·사무기기군에 포함된 순수 휴대폰의 경우 17%, 2016년 5% 등으로 매우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환경부는 폐휴대전화 발생량이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에서 재활용률은 오히려 낮은 이유에 대해 폐(중고)휴대폰은 철, 희유금속 등을 함유하고 있어 부가가치가 높아 중국 등지로 수출되거나 재사용되는 경우가 많아 수거와 재활용량이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수출량이나 재사용, 폐기 등의 정확한 수치를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폐기된 경우, 휴대전화에 포함된 납, 카드뮴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

한 의원은 “재활용되지 못한 폐휴대전화의 경우 휴대전화 내부의 각종 유해물질로 인해 토양이나 대기오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 “환경부가 폐휴대전화의 유통, 폐기량을 정확히 파악하고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가 시범도시 기본구상’ 발표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절약 거리 캠페인’ 펼쳐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 촉구 국민대집회
제2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공청회
‘폐플라스틱의 관리 현안과 개선방안’ 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
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