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백운산서 올무에 걸려 숨진 반달곰 발견국립공원관리공단, 불법 올무 설치자 수사 의뢰
불법 올무에 걸려 숨진 반달가슴곰 <사진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2017년 7월부터 광양 백운산에서 살아가던 반달가슴곰(KM-55)이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이하 공단)은 지난 14일, “위치 추적을 위하 부착한 발신기에서 이상음이 수신돼 14일 오전 현장 확인을 했다”며 “그 결과 반달가슴곰이 이동형 올무에 오른쪽 앞발이 걸린 채 바위틈에 숨져있었다”고 밝혔다.

공단은 그동안 백운산지역 서식지 안정화를 위해 불법 엽구(짐승을 사냥하는 데 쓰는 도구)를 수거해왔으나, 미처 제거하지 못한 올무가 남아 있어 희생된 것으로 판단했다.

공단은 후속 조치로 불법 엽구 설치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야생동물과 공존하기 위한 주민 협력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KM-55가 자연스런 서식지 확산 과정 중 매우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지난 5월 발족한 공존협의체를 통해 서식 예상지역에 대한 불법 엽구 수거 등 서식지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부천시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