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인생과 정치는 진짜 허무"...박형준, 노의원 빈소 찾아 추모
사진=JTBC 제공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빈소를 찾아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형준 교수는 23일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한 빈소를 찾았다.

그는 노 원내대표와 '썰전'을 함께 하고 있었다. 박형준 교수는 빈소에서 "저분이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가치 정치를 해온 분이다. 정말 몇분 안되는 분"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 의미롭다고 생각하는 것,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중심으로 정치를 해오신 분이다. 아마 그런 자기 가치에 안 맞는 것을 못 견딘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참 아쉽다"고 말했다.

특히 박형준 교수는 '전부터 이상한 낌새가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본인 입장은 굉장히 완강했다"며 "나름 우리 나라 정치인들 중에 그렇게 깨끗하게 사신 분이 없다고 저는 생각한다. 정치를 하다보면 그런 행위는 벌어질 수 있는데…안타깝다"고 말했다.이어 "인생과 정치가 진짜 허무하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