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현대차그룹, 이동불편 어르신 대상 전동스쿠터 지원9월14일까지 65세 이상 이동 불편 노인 누구나 신청 가능...10월부터 지급
2017년 전동스쿠터 전달식 사진 <사진제공=현대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현대차그룹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한 사업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1일 이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약 200만원 상당의 전동스쿠터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해 시행되는 전동스쿠터 지원사업은 노인종합복지관의 추천을 받아 지급됐던 기존의 사업과는 달리 65세 이상 어르신은 9월 14일까지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자는 지원서를 다운받아 간단한 인적사항과 함께 ‘전동스쿠터’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 작성하면, 현대차그룹이 신청자의 경제적 여건, 사회성 향상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 보급 대상자를 선정해 오는 10월부터 전동스쿠터를 배포할 예정이다.

2016년 처음 시작한 전동스쿠터 지원사업은 2년간 총 251대를 보급했으며, 단순히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외부 소통을 통한 고립감 해소 ▷일상생활 수행능력 향상 ▷외부와의 접근성 강화 ▷경제활동 참여 등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 지원은 현대차그룹이 교통약자 및 사회적 약자의 이동편의증진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중점 사회공헌사업 ‘이지무브(Easy Move)’의 일환이며,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우리나라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근거리 이동수단 확대 필요성에 따라 전동스쿠터 기증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동복지 분야에서 자동차 전문기업으로 현대차그룹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어르신들을 위한 전동스쿠터 보급사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 약자들을 위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사회공헌사업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교통약자 및 사회적 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이동복지기기 전문 사회적기업 ‘㈜이지무브’ 설립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미니카로 시각장애아동이 운전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차카차카 놀이터’ 건립 ▷장애인 가족에게 차량지원을 통해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초록여행’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 중이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