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풀무원식품, 동물복지란 생산 앞장동물자유연대와 '케이지 프리' 협약 체결
동물자유연대와 풀무원이 '케이지 프리' 협약을 맺었다. <사진제공=동물자유연대>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앞으로 국내에서 유통되는 브랜드 달걀 상당수가 동물복지 인증란으로 바뀐다.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풀무원식품㈜(대표이사 박남주, 이하 풀무원)과 지난 22일, 서울 수서동 풀무원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풀무원이 유통·판매하는 식용란 전체를 동물복지란으로 교체하겠다고 합의했다.

이행기간은 최장 10년으로, 풀무원의 브랜드란 시장 점유율이 80%에 달하는 만큼 2028년까지 국내 판매되는 브랜드란 대부분이 동물복지란으로 교체된다.

지난해 달걀 살충제 파동 당시, 농가를 비롯하여 관련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원인으로 지목한 것은 감금·밀집 방식인 공장식 축산이었다. 그럼에도 정부가 지난 7월 통과시킨 축산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올해 9월 시행)은 산란계 적정사육면적을 기존 0.05㎡에서 0.075㎡로 상향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나마도 적용대상이 신규 농장에 한정돼 있으며, 기존 농가는 2025년까지 유예기간을 적용받는다.

이에 비해 풀무원의 선언은 식용란 제품 생산과정에서 배터리 케이지와 엔리치드 케이지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케이지 퇴출을 목표로 삼고 있어 동물복지 측면에서 진일보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동물자유연대는 평가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를 계기로 ‘케이지 프리’ 캠페인을 레스토랑이나 유통업체, 호텔 등 다양한 기업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풀무원식품 사업 전체나 풀무원 그룹 전체가 케이지 프리를 선언한 것은 아니지만, 식용란 유통 산업에서 풀무원의 위상이 상당한 만큼 이번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케이지에 감금되어 고밀도로 사육되고 있는 산란계를 위해 케이지 프리 선언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케이지 프리’ 캠페인은 달걀 생산 환경을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