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대한수영연맹, 미숙한 일처리로 갈팡질팡세계수영선수권대회 후원사 교체 뒤 후원 규모 반토막

[환경일보] 지난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논란이 된 부실한 국가대표 수영선수 유니폼 사건의 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석연치 않은 후원사 교체 때문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수영연맹이 최초 선정된 용품 후원사를 교체한 뒤, 바뀐 업체를 통한 선수들 수영복 지원에 차질을 빚었을 뿐 아니라 현물 후원도 절반 규모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26일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받은 이사회(2019년 5~7차, 9차) 회의록에 따르면, 제5차이사회 (2019.2.26)에서 공식 용품 후원사(스피도와 배럴)를 선정하기 위해 안건을 상정했지만, 몇몇 이사들이 ’FINA 인증(국제수영연맹 인증)‘과 ’브랜드 인지도‘ 등을 문제로 삼아 부결됐다.

이사들은 3월10일부터 3개 종목(경영, 다이빙, 아티스틱 수영)의 훈련이 시작되기 때문에 물품공급을 빨리 시행해야 한다며 6차 이사회에서 서면결의하기로 결정했다.

제6차이사회 서면결의 (2019.3.8~11)결과, 과반수 찬성으로 원안 의결됐다(재적위원 26명 중 22명 참여 찬성12표, 반대 9표, 무효 1표).

세계수영대회에 임박해서 후원사를 선정한 탓에 선수들은 용구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한 채 티셔츠에 테이프를 붙이고, 수영모에 매직으로 글씨를 쓰고 경기에 참여하는 웃지 못 할 촌극이 벌어졌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원안 의결된 후 발생했다. 상당수 반대의견이 존재하고, 서면결의 요건인 경미한 내용이거나 긴급한 처리에만 가능하다는 점을 이유삼아 또 다시 용품후원사 선정 논의가 제기됐다.

결국 한달여 시간이 흐른 제7차이사회(2019.4.4)에서, 안건을 상정해 업체선정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했다.

이미 서면결의까지 과반수 찬성으로 결론이 난 사안을 다시 뒤집은 것이다. 대한체육회 이사회 규정이나 대한수영연맹 이사회 규정 어디에도 의결된 원안을 다시 심의할 수 있다는 규정은 없다.

사태가 악화되면서 5월20일에는 업체선정 업무를 담당하던 마케팅 대행사인 A사가 대한수영연맹과의 대행업무 계약을 파기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다급해진 대한수영연맹은 자체적으로 용품후원사 선정을 위해 입찰공고를 실시했다. 1·2차 유찰로 인한 수의계약으로 아레나코리아와 후원사 선정이 완료됐다.

제9차 이사회(2019.6.7)를 통해 최종의결 처리를 하고, 대회를 열흘 앞둔 7월1일 아레나코리아와 계약을 체결했다. 후원규모는 연간 현금 1억5000만원, 현물 5억으로 기존 스피도와 배럴이 제시했던 현물규모보다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뒤늦게 시합에 임박해서 후원사를 선정한 탓에 선수들은 용구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한 채 티셔츠에 테이프를 붙이고, 수영모에 매직으로 글씨를 쓰고 경기에 참여하는 웃지 못 할 촌극이 벌어졌다. 심지어 수영모 사이즈가 맞지 않아 경기에 집중할 수 없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다.

김영주 의원은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선수들의 기량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꿈의 무대임에도, 수영연맹의 이해할 수 없는 행정 처리로 인해 결국 피해는 모두 선수들에게 돌아갔다”며 “해당 사태와 관련해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26일부터 9월6일까지 합동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만큼, 철저한 감사를 통해 관계자들에게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