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박항서 감독이 다진 형제 관계 도시외교로 확대디지털 시민시장실 직접 소개…아세안 핵심지역 하노이와 다방면 교류 기대
하노이 대표단, 서울시가 의장도시 WeGO 주관 ASCN 시장회의 참석예정
수도인 하노이는 서울시의 대(對) 아세안 외교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 중 하나로 1996년 5월1일 서울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이후, 문화‧인적교류, 정책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왔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서울시 오랜 자매도시인 베트남 하노이의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을 만나 양 도시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19일부터 22일까지 총 3박4일의 일정으로 방한하는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은 서울시청을 방문해 서울시와의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서울교통정보시스템을 시찰한 뒤, 서울시가 의장도시를 맡고 있는 국제기구인 WeGO가 주관하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시장포럼(WeGO-ASCN Mayoral Conference)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의 신남방 정책으로 아세안과의 교류가 날로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베트남은 연 평균 경제성장률 6.5%, 중위연령 30세의 젊은 국가로 포스트 차이나 불릴 만큼 아세안 내에서도 가장 크게 주목받고 있는 국가이다.

특히, 최근 박항서 감독의 따뜻한 리더십과 한류 붐 등으로 베트남 내 친한 분위기가 날로 고조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의 베트남 진출도 늘어나는 등 상호 교류가 활발해 지고 있다.

수도인 하노이는 서울시의 대(對) 아세안 외교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 중 하나로 1996년 5월1일 서울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이후, 문화‧인적교류, 정책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왔다.

하노이시는 서울시 인재개발원 주관 외국공무원 연수 및 서울시립대 해외공무원 석사과정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왔으며, 양 도시는 주요 행사에 공연단을 상호 파견하는 등 문화교류에도 힘써 왔다.

또한 베트남은 서울 관광시장 다변화의 가장 중요한 지역으로, 서울시는 지난 해 하노이에서 서울관광설명회(2018 Seoul Show)를 개최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을 비롯한 하노이 대표단의 방문을 계기로 베트남 및 하노이와의 실질적인 교류를 보다 확대하는 한편, 나아가 아세안 주요도시와의 교류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아세안 6개 도시(수도 4곳)와 자매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했으며, 2023년까지 아세안의 모든 수도와 MOU를 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아세안은 인구 6억3000만명, GDP 2조60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성장거점으로, 베트남은 특히 잠재적 성장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라며,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발맞춰 서울시도 베트남 하노이와의 피플 투 피플, 로컬 투 로컬 외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