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환경운동연합, 사조산업 불법어업 규탄예비불법어업국 벗어난지 1개월 만에 또··· 원양업계 각성 촉구

[환경일보] 환경운동연합 회원과 활동가들은 오늘 마셜제도에서 불법어업으로 기소된 사조산업 오룡721호의 입항 예정지인 감천항에서 불법어업 규탄 피켓을 펼쳤다. 환경연합은 ‘사조산업 불법어업 규탄한다’, ‘STOP IUU FISHING’이라고 써진 피켓을 들고 사조산업과 원양산업계의 각성을 촉구했다.

우리나라 국적선인 사조산업 오룡721호는 지난 2월2일부터 9일까지 7일간 마셜제도 EEZ를 약 5회 침범하며 불법어업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우리나라가 원양산업발전법까지 개정하면서 예비불법어업국에서 벗어난 지 고작 1개월 만이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류종성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 시절 원양어업은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해주던 국가의 기간산업이었으나 지금은 불법어업 때문에 국가 명성에 먹칠하는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은 불법어업을 막기 위해서는 어업투명성 강화를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사진제공=환경운동연합>

아울러 “개인의 욕심에서 비롯되는 불법어업은 해양생태계를 멍들게 하고, 수산자원의 고갈을 가져와 결국 원양어업을 사라지게 하는 부메랑이 된다. 지속가능한 원양어업을 위해서는 전 세계 모든 국가가 친환경적이고 투명한 어업방식을 약속해야 하는데 우리나라가 이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원양산업계가 우선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17년 홍진실업의 남극해양생물보전위원회(CCAMLR)수역 보존조치위반에 대한 부실한 행정 처리로 작년 9월 미국이 예비불법어업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후 원양산업발전법을 개정한 끝에 올해 1월 ‘4개월 만에 예비불법어업국의 오명을 씻어냈다’고 보도했으나 다시 우리 국적 어선의 불법어업이 붉어졌다.

퍼포먼스에 참여한 환경운동연합 이용기 활동가는 “국제사회의 엄격한 감시 속에서도 원양 불법어업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주된 이유는 부족한 통제와 함께 어업 추적성, 투명성이 원인이다”며 ▷원양산업계의 자발적 각성 ▷조업감시시스템 재점검 ▷어업투명성 강화를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7일 마셜제도 수산국으로부터 EEZ 침범 불법어업으로 기소된 사조산업을 규탄하며 원양산업의 투명성 강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