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4대강 정비
‘세계자연보전대회’ 제주 유치 본격화
세계자연보전대회(WCC) 제주유치 활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제5차 WCC의 제주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린 ICUN 아시아 지역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돌아와 유치성사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 멕시코 등 2개국만 신청, 성사 전망 커
제주특별자치도는 유덕상 환경부지사를 중심으로 환경부 조병옥 자연정책과장과 IUCN한국위원회 서영배 회장 등이 함께 참석해 WCC의 한국유치를 공식 발표하고 제주도에 대한 홍보에 주력하고 돌아왔다.

2012년 1월에 개최될 예정인 WCC개최지는 오는 11월 중 IUCN이사회에서 결정될 예정인데 제주도는 앞으로 IUCN의 WCC 개최도시 선정기준 및 유치제안 절차에 따라 내실있게 준비, 제5차 세계자연보전대회를 반드시 제주도에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정책과 유종성사무관은 “현재 유치를 희망하는 국가가 멕시코와 제주도 2개 나라이기 때문에 WCC대회의 제주유치는 매우 유망할 것 같다”고 말하고 “앞으로 IUCN 위원들을 제주도에 초청, 제주도가 개최도시로서의 최적지임을 알리는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고현준 기자>

고현준  kohj00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포토] ‘2017년 여름방학 학교석면철거대비 석면안전 특강’ 개최
[포토] '미세먼지 저감‧기후변화 대응 방안 모색 연찬회' 개최
[포토] ‘2017년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확산 협약식’ 개최
[포토] 한국-대만 CCS 국제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