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국정감사
[국감] 서울시, 라돈 검출 쉬쉬

김충조.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김충조 의원은 “지하철 라돈 검출됐

  다”며 공기질 측정방법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서울시 행안위 =  한선미 기자] 서울시가 지하철 공기질 검사를 편법으로 측정해 왔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1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김충조 의원은 “서울도시철도 공사가 지하철(5~8호선) 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모든 역사에서 법정 기준치 이하로 측정됐다”며 지하철 공기질 검사 측정방법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2009년 환경보건연구소의 연구결과 5개 역에서 라돈이 검출됐고, 서울도시공사 음성식 사장에게 보고까지 들어갔다. 라돈이 검출 됐지만 서울시는 감추기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자료를 통해 광화문 4.08pci/l, 역촌 4.08pci/l, 노원 5.48pci/l, 중계 4.30pci/l, 공릉역 4.0pci/l로 측정됐으며 이에 따라 도시철도공사 환경관리팀이 환기시간을 40% 증가시킨다는 내용을 음성직 사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의원은 “이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문의했지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측은 ‘그런사실이 없다’며 법정 기준치 이하로 측정됐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이는 서울시가 시민의 건강권을 우롱하고 있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대해 서울도시철도공사 음성식 사장은 “환경부 고시에 따라 라돈측정방법이 변경된다. 이에 따라 보건환경연구소에서 자료 측정 과정에서 검사를 했던 것이다”라며 “현재 측정방법으로 측정할 경우 어느 역사에서도 라돈 검출을 이뤄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라돈 측정 전 물청소나 역사 환기 특별가동 등을 실시한 이유는 무엇이냐, 라돈 검출을 감추기 위한 수단 아니냐”며 따졌다. 또한 김 의원은 “역사 환기를 13시간 20분, 본선환기를 10시간 10분간 가동하라고 지시하는 등 특정 구역의 환기를 가동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언성을 높였다.

 

음 사장은 “관례적으로 측정 전에 청소를 해 왔던 것은 사실이지만 검출을 숨기기 위한 수단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환기도 새로 도입될 라돈측정방법에 대비하고자 환기의 필요성을 느꼈을 뿐”이라며 측정 방식의 차이에서 생긴 오해라고 답했다.

 

라돈은 1급발암물질로 무색무취이며 폐암을 유발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TO)에 따르면 1년 동안 많게는 30%에 달하는 폐렴환자들이 라돈으로 인해 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