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구미시 윤종호 의원, 대책없는 쓰레기 정책 질타

사본 -윤종호
【구미=환경일보】김기완 기자 = 경상북도 구미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산업건설위원회 윤종호 의원의 5분발언에서 구미시 국가공단4단지 산업폐기물과 생활쓰레기 야적 문제를 지적하면서 구미시의 대책없는 쓰레기 정책를 질타했다.

 

윤 의원의 지역구인 양포동은 90년 5월부터 구포쓰레기 매립장에 매립이 시작되면서부터 10여년간 지역 주민들은 심한 악취로 인해 두통은 몰론 여름에도 창문을 열지 못하고 생활했는데 구미시가 새로운 매립장을 찾지 못해 8년이 연장된 18년 동안 124만톤의 생활쓰레기를 매립했다.

 

구미시는 2005년 산동 환경자원화 시설부지가 결정되고, 2007년 매립이 종료된다고 발표하면서 임시로 생활쓰레기 13만1천톤을 압축 포장배일에 포장해 3년 동안이나 양포동에 야적해 놓아 심한 악취로 인해 주변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도시가 생기면서 인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 생활쓰레기 압축 포장배일에 포장된 13만1천톤은 구미시의 쓰레기 정책무능으로 갈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 윤 의원은 또 “2009년부터 시작된 19만4918㎡의 거대한 산업폐기물 처리시설이 준공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이곳에 매립할 수 있는 양은 무려 105만8000톤으로 구미국가산업단지 폐기물발생량을 40년이상 매립할 수 있는 양”이라고 밝혔다.

 

이어 “50만 시대를 준비하는 구미시는 혐오시설인 산업폐기물 매립장 주변에 거주하는 양포, 황상, 4공단 근로자 등 6만여 주민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볼 수가 있다”고 하면서 “산업폐기물 시설부지를 중심으로 주변에는 배후단지, 경제자유구역, 하이테크벨리 등 10만 인구가 끊임없이 유입될 것으로 예측되므로, 주변의 주민들은 또 다른 쓰레기와 40년 이상 고통을 겪어야 된다”며 구미시는 주변지역 환경 영향에 대해 앞으로 적극적으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kgw6668@hkbs.co.kr

김기완  kgw6668@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