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국산 ‘심비디움’ 미국에서 꽃피운다

국산 심비디움 미국 현지평가회 개최

[경기=환경일보] 차영환 기자 = 농촌진흥청은 지난 1월 27일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지산오키드(Chisan Orchid) 농장에서 국산 심비디움 품종 현지평가회를 개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자리에는 농촌진흥청 난 연구사업단에 소속된 화훼과 연구진과 난 농가, 종묘생산업체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미국 현지 난 농장과 유통시장을 방문해 미국의 난 산업과 소비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향후 국내 난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농촌진흥청 난 연구사업단에서는 2010년 4월부터 국산 심비디움 어린 묘 수출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에 수출된 심비디움 어린 묘는 5년간 약 100만주 이상이며, 수출된 주요 국산품종은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그린볼’, ‘오렌지볼’ 등 약 10여 품종 및 계통과 난 연구사업단에서 육성한 국산품종 20여 품종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그린볼’ 품종과 노란색의 ‘골드썬’ 품종, 그리고 분홍색 등 다양한 꽃색의 품종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심비디움의 출하는 도매시장으로 판매되는 한국과 달리 현지 대형 마켓으로 직접 출하되는 시스템이며, 출하 성수기는 10월 1일부터 이듬해 5월 15일까지이다. 꽃대가 2대 이상인 심비디움의 경우, 15.5불 가격에 농장에서 출하돼 18.9불에 소비자에게 판매되고 있으며, 난 가격은 장기 계약거래를 하기에 특별한 색이나 품종에 상관없이 동일한 가격에 거래된다. 특히 중국시장과는 달리 중소형 품종도 인기가 높다.

현재 미국에서는 연간 40∼50만주를 출하하고 있으며 농촌진흥청에서는 2년 작형 품종개발을 통해 식물체 크기를 줄이고 재배밀식을 높여 향후 연간 70∼100만주 출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로써 국산품종의 미국 수출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평가회가 열린 지산오키드는 2008년부터 난 연구사업단에 참여한 이흥복 대표가 2004년 설립한 현지농장이며, 이 농가는 캘리포니아주의 따뜻한 기후조건을 갖춘 로스 알라모스(Los Alamos) 부근에 10ha의 심비디움 농장을 구비해 국산 심비디움 묘를 미국 현지에서 재배해 출하하는 수출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화훼과 박부희 연구사는 “국산 심비디움 품종이 미국 현지에서 고품질로 재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수출 작형 재배매뉴얼 및 소비촉진을 위한 연구에도 비중을 두어 수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focus9977@nate.com

차영환  focus9977@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영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