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전기자동차 보급 대폭 확대 추진

[대전= 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미세먼지 줄이기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2017년도 전기자동차 보급대수는 2016년 42대 대비 370%가 증가한 200대로 대폭 확대하고, 그동안 전기자동차 충전소 부족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 주차장 등에 설치하는 공공급속 충전소를 3개소에서 15개소로 확대 설치하여 총 18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4,214백만 원(국비 3,354백만 원, 시비 860백만 원)으로 전기자동차 구매 시 시비 보조금은 올해부터 200만 원이 증액된 500만 원과 국비 1,400만 원을 포함한 대당 1,900만 원을 지원하여 시민들의 전기자동차 구매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또한, 공공급속충전소 외 구매자가 개별 충전기 설치를 원할 경우 완속충전기에 대하여는 300만 원, 이동형 충전기는 최대 60만 원 설치비가 지원된다.

 
보조금 지원대상은 2017년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계획 공고일 이전 대전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기업, 법인, 단체, 비영리법인·단체, 공공기관 등이며, 보급일정은 1월 중에 공고 한 후 2월부터 신청서를 선착순으로 접수하고 사업비가 소진될 경우 사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보급차종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을 충족한 차량으로 환경부에서 1월 중에 고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1월 중 대전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하여 안내할 계획으로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대전시 기후대기과(270-5681) 또는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지정 대리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자동차 구매는 깨끗한 대기질 개선 및 온실가스 줄이기 동참과, 정부보조금 지원, 400만 원의 개별소비세 등의 세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청을 당부했다.


hckim1158@hanmail.net


김현창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