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시, ‘제47주년 지구의 날 기념식’ 22일 개최

[부산=환경일보]서기량 기자 =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 등을 위한 행사가 부산시 전역에서 열린다.

부산시(시장 서병수)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시민단체, 공무원,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제47주년 지구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날 기념식은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유공자와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 우수 컨설턴트에 대한 표창과 지난해 인증된 ‘그린아파트’, ‘온실가스 감축왕’에 대한 상장 수여식이 진행된다.

이어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역사회 구성원의 역할’을 주제로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시청 1층 로비에서는 ‘에코드라이브 지역사회 실천운동 확산을 위한 간접체험 기회제공과 에너지 절약 및 저탄소생활 실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취지로 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에코드라이브 가상체험관을 설치 운영한다.

이와 관련해 박재민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IPCC 보고서를 인용, “현재의 온실가스 증가 추세일 경우 2100년 지구온도가 3.7℃ 상승할 것이며, 이는 세계적인 극한 기상이변과 인류생존 및 안보의 문제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구의 날을 맞아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지역사회 구성원들 모두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22일 지구의 날 전․후 1주일(4.18~4.26)을 ‘기후변화주간’으로 운영한다. 또, 22일 당일에는 ‘지구의 날 기념 시민 소등행사’가 부산시 전역에서 진행된다. 이번 시민 소등 행사에는 부산시청, 경찰청, 자치구·군은 물론 부산타워 등 부산시 주요 랜드마크 시설물, 공동주택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한다. 시는 저탄소생활 실천운동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자치구·군별로도 ▷기후변화 사진전(중·동·북·수영구) ▷친환경 운전 유도를 위한 녹색실천 활동(서구) ▷기후변화대응 환경교육, 유아 숲 체험장 운영(부산진구) ▷찾아가는 기후학교·체험프로그램(서·남·사하구) ▷환경그림공모전, 하천환경정비(해운대구) ▷기후변화적응 식목행사(연제구) ▷녹색출근길 행사(사상구) ▷저탄소생활 실천 홍보·캠페인(영도·동래·북·금정·강서·사상·기장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한편, ‘지구의 날’은 지난 1969년 미국 산타바바라의 기름유출 사고를 계기로 민간 중심의 지구환경 보전을 위해 매년 4월 22일을 ‘지구의 날’로 제정, 세계적으로 기념행사를 전개하고 있다.


seokr@hkbs.co.kr



서기량  seok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량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