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도,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제주=환경일보]김태홍 기자 = 제주자치도는 장티푸스 추가 의사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손씻기, 위생적 조리, 식수 끓여먹기 등의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16일 제주도에 따르면 서귀포 모 호텔에 근무한 46세 여성 k씨는 직장도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의사환자라고 밝혔다.

직장도말 검사상 음성이었지만 보건소에서는 1일 모니터링을 통해 고열,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 진료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에 따라, k씨는 고열, 오한 등의 증세가 나타나 서귀포시 소재 의료기관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았으나 증상 호전 없어 지난 11일 03시경 제주시 소재 의료기관으로 전원 되어 입원 치료 중이며, 15일 혈액배양 검사결과 ‘장티푸스 의사환자’로 판정되어, 보건환경연구원에 확진검사 의뢰 중에 있다.

보건당국에서는 환자 4명을 제외한 호텔 전 직원이 직장도말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적이 있으나, 이번 의사환자 사례와 같이 혈액배양 검사 결과 ‘장티푸스 의심환자’로 판명되어 호텔 전 직원과 환자가족을 대상으로 감염여부 추가확인을 위하여 혈액배양 검사를 실시 중이다.

또한, 호텔 직원에 대해서는 고열, 설사 등 장티푸스 유사 증상 여부 확인 등 1일 모니터링을 계속 실시하고, 금일 보건환경연구원 확진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면 호텔 측에서는 자발적으로 20일까지 영업을 중단한다.

도 관계자는 “장티푸스는 식수, 식품을 매개로 전파되며 주로 환자나 보균자의 대소변에 오염된 음식물이나 물에 의해 전파 된다며 장티푸스와 같은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개인위생수칙과 안전한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등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kth6114@naver.com


김태홍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