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문제 해결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자치부(장관 김부겸)는 6월26일(월)부터 7월14일(금)까지 대한민국, 대만, 태국, 일본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2017 아시아 오픈데이터 해커톤’의 참가팀을 모집해 공공데이터 활용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 4개 국가 간 공공데이터 개방 및 활용 현황을 공유하고 각국이 선정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공데이터 활용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마련됐다.

2015년부터 매년 실시해오고 있는 ‘아시아 오픈데이터 해커톤’은 올해 세 번째로 열리며, 우리나라는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지속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참여하게 됐다.

해커톤 대회는 8월19일(토) 공공데이터 원스톱 창업지원 공간인 ‘서울 오픈스퀘어-D’에서 진행(4개국 동시 영상 회의)되며 예선(서류심사)을 거친 각 국가별 5개 팀(총 4개국 20개 팀)의 발표평가에 대한 심사를 통해 우위를 가릴 예정이다.

이 대회는 공공데이터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팀(2~5인)으로 참가 가능하며, ①소외계층·복지, ②식품안전, ③정부 투명성, ④날씨 등 4개국이 선정한 사회현안 중 1개를 선택해 참가할 수 있다.

예선(서류심사) 후 해커톤 참가가 확정(7.19)된 팀은 7월22일(토) 서울 오픈스퀘어-D에서 열리는 해커톤 세미나에 참가해 4개 주제 관련 각 국의 공공데이터 개방 및 활용 현황 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며, 약 3 주간(7.20 ~ 8.12) 시연 가능한 형태로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발표평가(8.19)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입상팀에게는 상금과 함께 9월 대만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오픈데이터 서밋 시상식에 참가할 수 있는 왕복 항공료가 지원된다. 또한 오픈스퀘어-D 입주 희망시 가산점 부여 및 공공데이터 창업 콜라보 프로젝트 우선 참가 지원 등도 이뤄질 예정이다.

행정자치부 윤종인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이번 해커톤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 공공데이터 개방정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공공 데이터를 통해 사회적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것”이라 말하며 ”아울러 해커톤·창업경진대회 개최 등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 확산으로 공공데이터를 통한 창업 기반을 마련하는데 앞장설 것”이라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