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복면가왕' 임상아,자신 닮은 빛나는 외모 가진 딸까지 화제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배우 임상아가 '복면가왕'에 출연 해 화제를 모았다.임상아는 1996년 '뮤지컬'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드라마 '마음이 고와야지' 등에 출연하며 당차고 이지적인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임상아 딸 까지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과거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디자이너로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는 임상아의 일상 모습이 전파를 탔다.

당시 방송에서는 2016년 12살인 딸 올리비아와 함께 식사를 했다. 하지만 사춘기가 찾아온 올리비아는 엄마 임상아의 말에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임상아는 이혼한 남편과 지신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는 딸에게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임상아는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 엄마, 아빠 모두 정말 최선을 다해서 아이와 좋은 시간,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올리비아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았다. 학창시절 무용을 전공한 임상아의 뒤를 똑같이 걷고 있다. 임상아는 "딸이 무용 레슨을 하고 집에 와서 동작을 보여준다. 내가 학교 다닐 때 다 했던 것들이다. 기분이 정말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