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복지의 진화, ‘서울사회복지사’ 발간서울역사편찬원, 서울역사총서 제10권, ‘왕이 베풀어주는 복지’에서 ‘보편적 복지’로
'서울사회복지사' 제1권 역사적 변천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원장 김우철)은 고대사회의 구제‧구휼부터 현재의 다문화복지까지 서울 사회복지 역사를 총정리한 제10권 ‘서울사회복지사’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울역사편찬원은 행정, 건축, 교통, 상공업, 인구, 재정, 항일독립운동, 공연예술, 재해 등 주제별 서울의 역사를 본격적으로 연구하여 서울역사총서 시리즈를 발간해왔다. 이번 발간은 그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리가 되지 않았던 서울지역 사회복지의 역사를 각 시기별로 정리‧분석해 의미가 깊다.

‘서울사회복지사’는 고대의 구휼제도에서부터 현대의 보편적 사회복지까지 서울지역 사회복지의 역사를 담았다. 현대적 사회복지가 도입되기 이전 시대의 복지제도는 지금과 어떻게 달랐는지, 서구의 사회복지 개념이 도입된 이후 현대에 이르기까지 사회복지가 어떻게 변화하고 발전했는지를 자세히 기록했다.

사회복지라면 현대적 개념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고대사회 때부터 구휼제도를 통해 사회적 복지를 실현해왔다. 진대법·의창·사창·환곡 등은 농민들을 구제하는 목적으로 이루어졌다.

근대 이전에는 왕이 백성에게 베풀어 주는 형태로 복지가 시행됐다면, 개항기부터는 서구적이고 새로운 개념의 사회복지가 실현됐다. 현대에 들어 중요한 사회적 화두가 된 복지는, 보편적 복지를 지향하게 됨에 따라 복지를 누릴 수 있는 계층도 점차 확대되어 가고 있다.

‘서울사회복지사’는 총 3권으로 구성됐다. 제1권에서는 고대에서 개항기에 이르는 기간의 사회복지 정책과 제도, 그리고 운영의 모습을 살폈다. 고대의 구휼제도에서 개항기의 서구적 복지 유입까지를 살핌으로써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해가는 모습을 자세히 다뤘다.

'서울사회복지사' 제2권 현대 복지정책과 제도

제2권에서는 광복 이후 현대의 사회복지의 정책과 제도의 변화를 살폈다. 광복 이후 6·25전쟁을 겪으며 우리나라는 해외 원조단체의 도움을 많이 받았으나, 지금은 해외에 원조를 해주고 있는 상황이 되었고, 사회복지의 범위도 매우 커졌다. 중앙정부에서 주도하던 사회복지정책은 지방자치제의 실시 이후 자치단체가 주도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제3권에서는 현재 실시되고 있는 사회복지를 서비스별로 자세히 기록했다. 현재 화두가 되고 있는 다문화복지를 포함해, 아동·청소년복지, 노인복지, 여성복지, 장애인복지, 의료사회복지, 정신건강사회복지, 지역복지에 이르는 다양한 서비스를 총망라했다.

'서울사회복지사' 제3권 현대 복지서비스

책은 약 1600페이지의 방대한 양으로, 각 시대별 사회복지 제도와 행정, 운영 등의 실상을 보여준다. 또한 관련 사료와 사진 자료를 첨부했고, 특히 현대의 사회복지는 각종 통계 자료와 도표를 최대한 많이 활용하여 독자들의 이해를 돕도록 했다.

김우철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번 ‘서울사회복지사’의 발간은 ‘과거를 통해 미래를 본다.’라는 의미에서 뜻 깊은 성과다. 과거에는 어떠한 모습으로 사회복지가 시행됐는지, 그리고 어떻게 사회복지의 방향이 설정되고 시행됐는지 살펴보면서 앞으로 사회복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 책은 서울시 신청사 지하 1층 서울책방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서울도서관을 비롯한 시내 공공도서관에서 손쉽게 만날 수 있다. 또한,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전자책(E-Book)으로도 읽을 수 있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