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지하 용출수 농업용 에너지화 기술 개발 착수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도내 지하 용출수를 이용한 온실 냉난방시스템 개발로 재생에너지원화에 나선다.

제주자치도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소장 허종민)는 2018~2019년 2년간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이진모)과 공동으로 지하 용출수 농업용 에너지화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연구개발비는 2년간 총 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농촌진흥청 어젠다 연구개발 과제에 농업기후변화 대응 체계구축 분야에 2017년 10월 응모하여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회를 거쳐 12월 21일에 최종 선정되어 농업에너지 전문 기관 등 공동으로 추진한다.

제주지역은 비교적 높은 온도와 많은 난방에너지를 요구하나 대부분 유류 난방기에 의존하고 있다.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저 전력 전기에너지와 재생에너지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특히 지하 용출수(용천수)지역에는 하우스 시설이 널리 분포되어 있어 이를 이용한 냉난방시스템 개발로 온실 난방에너지비용 절감 및 농업부문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면서 고온기 또는 저온기 작물의 피해 방지 기술 개발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도내에는 911개 용천수에서 1일 평균 1,099천 톤 용출되고 있으며, 연중 15~17℃의 수온을 유지하고 있어 농업에서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에서는 2010년부터 발전소 온배수, 수자원본부에서 보급하고 있는 빗물이용 시설, 강정천의 용출수 등을 이용한 하우스내 태양열과 빗물 활용 제습 및 냉난방 시스템 개발 2012년부터 현재까지 67농가에 보급해 난방비 40% 절감, 상품률 15% 향상에 기여해 오고 있다.

이번, 연구개발 사업은 농업분야 새로운 에너지원 확보 및 재생에너지 이용 인프라 구축을 위한 1개 세부과제와 3개 협동과제로 수행할 계획이다.

세부과제는 지하 용출수의 농업용 에너지화 기술연구, 협동과제는 △지하 용출수 이용 냉난방시스템에 의한 작물재배 효과 구명 △지하 용출수 이용 냉난방시스템의 최적화 및 이용확대 방안연구 △ 지하 용출수 에너지량 조사 분석 및 전자현황도 개발이다.

허영길 기술보급담당은 "제주도만이 갖고 있는 용출수를 농업분야 새로운 에너지원 확보로 Carbon Free Island 제주 만들기에 기여는 물론 에너지 절감, 품질 향상 등으로 농가 소득증대와 지속 가능한 제주농업이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