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환경R&D, 투명성·객관성·효율성 갖춘 혁신 필요환경연구현장의 전문가와 환경R&D 혁신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환경R&D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국회=환경일보] 서효림 기자 = 환경R&D 과제 선정과 수행이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도입 돼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환경노동위원회 강병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은평을)은 2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환경부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환경노동위원회 홍영표 위원장, 환경부 안병옥 차관, 대한환경공학회 최희철 회장 등 국회, 정부, 산·학·연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환경 R&D 혁신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환경노동위원회 홍영표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기술을 시의 적절하게 개발하여 환경문제를 조속히 해결함으로써 국민의 편의를 증진시키는 데 이번 토론회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환경기술개발사업의 투명성과 객관성, 효율성을 높이는 등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첫 번째 주제 발표를 한 서울대학교 최지용 교수는 독일, 핀란드 등 해외 환경R&D 추진 현황과 평가체계 등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우리나라 환경R&D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언했다.

우리나라 환경R&D의 현황과 환경 분야 미래 이슈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미래 환경R&D에 대한 전망과 발전방향을 예측한 중앙대학교 오재일 교수는 과제 시작 단계부터 시민 참여를 강조하는 등 체계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 이창흠 과장은 환경R&D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환경 R&D 시스템을 혁신하기 위해서 ▷국민과 연구현장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하고, 개방적인 과제 추진을 위한 환경R&D 기획 혁신 ▷불필요한 절차를 개선하고 연구책임과 자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평가 혁신 ▷대형과제의 관리와 성과창출 극대화를 위한 성과 혁신 3가지 측면에서의 혁신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발표 후에는 ‘환경R&D 혁신 방향’을 주제로 연구현장에서 느꼈던 애로사항이나, 개선 필요한 사항, 향후 환경R&D가 나아가야할 방향 등 다양한 관점에서 전문가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회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 등 제4차 산업혁명과 같은 다양한 환경·사회·경제적 이슈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며 미래유망 환경R&D 발굴과 추진을 위해 환경 선진국의 환경R&D 방향과 성과를 분석하고 국제 협력 강화를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강병원 국회의원은 환경R&D 혁신을 위해서 국민의 요구를 반영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와 공감대를 확보하여 혁신의 방향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평가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여 연구의 질적 향상을 추구하며, 연구자 중심의 R&D가 추진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환경부 안병옥 차관은 오늘 토론회를 통해 연구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소통과 참여의 확대, 건전한 연구풍토 조성, 자율과 책임성 강화를 통한 연구성과 극대화 등 환경R&D 발전을 위해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서효림 기자  shr82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효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에너지 갈등 해결, 정책 과제와 방향’ 정책토론회
[포토]  ‘푸른하늘지킴이 리더 양성 캠프’ 열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입추’
‘수요자 중심 맞춤형 폭염 대응방안 마련’ 토론회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 폭염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
[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