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일회용 기저귀, 제품별 성능 차이 커팸퍼스는 신속 흡수, 나비잠은 촉감 가장 좋아

[환경일보] 유아를 위한 일회용 기저귀, 그 중에서도 팬티형 기저귀는 속옷처럼 입히고 벗기기 쉬워 많은 부모들이 사용하고 있지만 제품별로 성능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소변이 피부로 되묻어나는 정도를 평가한 역류량은 2회 소변량(160㎖)에서 ‘보솜이 프리미엄 천연코튼 팬티’, ‘팸퍼스 베이비드라이 팬티’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변의 흡수 정도를 평가한 결과, ‘팸퍼스 베이비드라이 팬티’ 제품이 기저귀에 고인 소변을 가장 신속하게 흡수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다.

일회용 팬티형 기저귀는 속옷처럼 입고 벗기가 쉬워 많이 사용된다.

흐르는 소변을 순간적으로 흡수하는 성능을 평가한 결과 ‘마미포코 360핏 팬티’, ‘보솜이 프리미엄 천연코튼 팬티’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흡수할 수 있는 소변의 양은 전 제품이 3회(240㎖) 이상의 소변을 흡수하기에 충분한 성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아울러 소변이 기저귀를 통과해 새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모든 제품의 누출량이 매우 적어 정상적인 착용 시 옷이 소변에 젖을 가능성은 낮았다.

한편 유아의 피부에 가장 많이 닿는 기저귀 안쪽 표면의 촉감을 평가한 결과 ‘나비잠 슈퍼드라이 팬티’ 제품이 마른 상태와 젖은 상태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어린이제품과 관련된 유해물질 시험결과 모든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했고, 환경표지 인증기준의 아크릴산단량체, 잔류농약함량 시험에서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특히 방사능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있는 일본산 ‘군 오리지널 팬티’ 제품에 대한 방사능 물질(요오드·세슘) 확인 결과,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