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EU, 카본싱크 늘리기 위한 노력 강화해야IEEP, 유럽연합 회원국들의 LULUCF 정보 공개
산림자원의 생태·경제·사회적 기능 보존 기대

[환경일보] 유럽환경정책연구소(IEEP)가 EU 회원국들의 토지이용(변화)과 산림(Land Use, Land Use Change, and Forestry, 이하 LULUCF)에 관한 연구 결과를 지난 2일 공개했다.

나무와 초목, 토양은 대기 중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카본 싱크(carbon sink)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토지 이용 및 관리 방식에 따라 탄소 및 여타 온실가스 배출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 LULUCF 부문은 온실가스 인벤토리 부문으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의해 다뤄지고 있다.

EU 회원국들은 산림자원 관리와 보호, 조림에 초점을 둔 정책이 많았다. <자료출처=IEEP>

유럽에서는 2021년 이후의 기후 및 에너지 목표에 LULUCF 부문을 포함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2015년 말 파리협정에서는 장기 기후변화 대응목표의 달성에 있어 토지이용과 산림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확실시됐다.

회원국들은 현 EU 법령에 근거해 LULUCF의 순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를 정기적으로 보고해야 한다. 지금까지 거의 680개에 달하는 정책 및 제도가 보고됐고, 많은 경우 산림관리와 조림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이 경우 대개 지속가능한 산림관리 또는 산림의 다기능성과 맥락을 같이 하는데 산림자원의 생태적, 경제적, 사회적 기능을 보존 및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EU 회원국들은 LULUCF 부문에서 시행하는 제도적 방편으로 주로 경제적 인센티브(42%), 정책 및 전략 수립(20%), 법 제정(19%)을 꼽았다. <자료출처=IEEP>

제도적 측면에서는 경제적인 인센티브를 가장 선호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었고, 계획이나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법을 제정하는 것도 여러 EU 회원국들이 LULUCF 부문의 기후행동을 촉진하는 데 주요하게 활용하는 방편이었다. 특히 EU의 공동농업정책(CAP)은 회원국들이 재정적으로 가장 의존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 자료 출처 : IEEP
https://ieep.eu/publications/climate-action-in-land-use-land-use-change-and-forestry-in-the-eu-member-states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